90년도부터 지겹도록 교회와 선교단체에게 들었던 말이 있습니다.

리더가 되십시오

좋은 이야기이긴 하지만, 과연 이 리더쉽이 교회와 공동체 내부에도 역설해야 할 문제인지 생각을 해봅니다. 90년도부터 한국교회에서는 리더쉽 열풍이 불었습니다. 하도 이야기를 많이 들었더니, 이제는 자연스레 교회나 공동체 내에서 섬기는 것이 리더쉽을 발휘하는 것이며 신앙의 성숙도를 측정하는 하나의 요소로 여기게 되었습니다.

좋은 이야기가 보이는 현상에만 국한이 되어서 엘리트주의적인 생각이 성도들에게 심기워지고 있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부분입니다.

모든 사람이 리더가 되는 것은 불가능하다

리더는 맨 앞에서 진두지휘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그리고 실제 리더는 전체에서 소수에 불과합니다. 이것은 어떤 명예나 지위를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사실을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자리가 소수에 불과한 리더의 자리를, 왜 모든 회중에게 강조 하는 것일까요?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 라는 명제는 보이는 것에만 치중하는 문장입니다. 이 단어를 사역자들은 참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리더쉽의 검증이 되지 않아도 성도들을 리더의 자리에 우선 채워넣는 오류를 많이 범합니다. 언젠가는 리더의 자리에 있는 성도가 스스로 알아서 리더쉽을 기르길 바라며

리더는 전체 회중의 1% 밖에 되지 않는 자리입니다모든 사람이 리더가 될 수 있는 구조는 이미 불가능합니다그렇기에 리더가 되려고 장려하는 것이 아니라, 더욱 본질을 강조해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을 이야기해도 섬기는 리더쉽을 강조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예수님을 강조해야 합니다.

저는 요즘 교회에서 리더를 할 수 있는 사람들도 시간적이나 체력적, 정신적 여유가 되는 사람들이 대부분 actualize 할 수 있다고 봅니다. 먹고 사느라 바쁜, 불우한 환경에 치여서 사는 사람들에게는 리더라는 토픽은 먼 나라의 이야기일 뿐입니다. 그래서 더욱이 요즘 교회나 공동체가 중산층 이상만을 위한 조직으로 전락해버리지 않았을까요?

리더쉽은 효율성과 연관

애초 처음부터 리더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공동체 운영의 효율성과 굉장히 밀접되어 있습니다. 이는 보이는 현상에만 집착을 하는 위험성을 가지게 됩니다.

공동체 운영의 효율성을 위하여 리더쉽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라는 질문을 공동체의 상황에 맞게 던질 수 있는 리더쉽을 길러야 합니다. 이유는 그동안 교회나 신앙공동체에서 이야기하는 리더는 자발적으로 행동하는 리더”, 그리고 섬기는 리더를 강조하였기 때문에, 하는 일에 대해서 큰 질문을 던지지 않고 일만 하는 리더들이 양산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일만 잘하는 리더가 아닌, 방향을 올바르게 잡는 리더가 필요합니다.

주변 교회와 공동체가 점점 리더쉽의 한계에 부딪히는 것을 봅니다. 앞으로 리더쉽 문제가 교회 내에서 분명히 대두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