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As Mission 관점으로 살아간다
Search
Category:

HolyJohn 생각

묵묵히 자신의 할일을 하는 실력자

남의 시선을 신경쓰지 않고 예수님만 바라보고 묵묵히 자신의 할 일을 해야 한다. 독불장군이 되라는 말이 아니다. 자신에게 주어진 소명에 대한 확신을 가지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 길은 예수님께서 이미 걸어가신 길이니까. 나심 탈레브의 <블랙스완>에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나온다. 만델브로는 포부와 열정을 발휘하는 학자나 빼어난 업적을 내놓는 무명 과학자에게 감명을 받곤 했다. 칼톤 가이두섹도 그중 한 사람으로,

교육학

Pedagogy는 교육학으로, 내가 매우 관심있어 하는 분야다. 그저 해당 지식에 대해서 잘 아는 것만으로 배우는 사람에게 잘 전달하리라는 보장은 없다. 그런데 나는 교육학을 계속 연구하면서, 다음과 같은 현상을 주변에서 계속 보게 된다.   1. 너무 많은 내용을 한꺼번에 전하려고 한다. Central theme은 있되, 오히려 가지치기를 해줘야 한다. 한꺼번에 좋은 약을 매기면 효과는 오히려 반감하는 것과

개척정신이란

누군가가 닦아 놓은 길을 걸어가는 것도 지혜다. 그러나, 어느 순간 누군가가 닦아 놓은 길은 끝이 나고 만다. 잘 닦아 놓은 포장도로가 아무도 걸어가지 않은 수풀이 우거진 밀림으로 변하고 만다. 이제 창업자인 당신이 길을 직접 내야 한다.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직접 부딪치는 그 난이도를 우습게 보지 말아라. 왜냐하면, 길을 직접 개척하는 능력은 계발해야 하는 능력이기

결혼 후에도 여성이 꿈을 이룬다면

21세기에는 똑똑하고 유능한 여성이 세계무대로 올라오는 시대이다. 그런데, 많은 엘리트 여성들이 결혼하고 나서 커리어를 포기하거나, 자신의 전공을 포기한다. 그리고는 육아나 집안일에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일 정도쯤, 자신의 삶에 대한 회의가 몰려오는 것을 목격한다. 이러한 부정적인 추세는 앞으로 더 보일 것이다. 여성들이여, 유능한 당신이 정말 그 꿈을 결혼 후에도 이어가고 싶으면 그렇게 살아라. 그리고, 남편에게 같은

현실도피의 또 다른 이름 – 이상을 좇는 것

어떤 이상(ideal)을 좇는 것이 현실도피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요즘 절실히 체험하고 있다. 그게 어떤 종류이든, 내가 쫓는 이상을 현실적으로 행동으로 옮기거나 부딪혀보지 않고 말로만 이야기한다면, 그것은 현실도피다. 이상은 한 사람에게 명분을 가져다준다. 그러나 그 명분은 현실로 부딪히지 않으면 말 그대로 이상으로 끝난다. 이상은 마치 방종과 같은 존재가 될 수 있다. 자유도 틀이 없으면 방종이

교수법이 중요한 이유

교수법(teaching method)은 학문을 가르치기 위한 체계적인 기술을 말한다. 가르치는 것은 아는 것과 다른 분야다. 교수법은 학생의 입장이 되어서 해당 지식이 없는 사람이 어떻게 지식을 효과적으로 습득하는지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그런데 이 교수법을 간과하는 사람이 참 많다. 특히 입문서를 들여다보고 있으면 이 책이 교수법에 대해서 고민을 했는지 안 했는지 단번에 알 수 있을 정도다.   한번 다음

좋은 정보 습득보다 독서능력이 더 중요하다

검색을 잘 한다는 교만이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의 발목을 붙잡는다. 한때 검색능력이 지식산업을 좌지우지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그것은 벌써 옛말이다. 벌써 인공지능과 목소리 검색의 기능 강화로, 전문가가 찾는 검색능력과 일반인이 얻을 수 있는 검색 결과의 격차가 점점 좁아지고 있다. 그것도 빠른 속도로. 나는 검색에 있어서 여러 가지 실험을 오랜 시간 걸쳐서 해본 적이 있다. 그런데 흥미로운

중동 친구 이야기

오래 전에 해밀턴에서 2번째로 일하고 있을 때, 인턴쉽 직장에서 같은 시기에 일한 파키스탄 친구가 있었다. 이 친구한테 수염을 다듬는 법을 배우기도 했다 ㅎㅎ 그런데 웃긴 친구였다. 자기 삼촌이 파키스탄 군부의 최고위원이라고 자랑을 했다. 그러면서, 너와 나는 급이 다르다고 대놓고 이야기 했었다. 나는 거기에 코웃음을 쳤다. "급이 달라서 너랑 나랑 똑같은 인턴 일을 시청에서 지루한 공무원을

미술로 보는 천재의 세계

아내 따라 미술감상을 5년 하다 보니 서당 개가 천자문을 읊는 지경까지 온 것 같다. 왈왈왈~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인상주의(Impressionism) 그림은 1800년대 후반과 1900년 초반까지 이어오던 그림 풍이다. 유명한 사람으로는 모네, 르누아르, 드가 등이 있다. 그런데 인상주의는 현대미술로 가기 전에 거대한 신호탄을 쏘아 올린 시발점이었다. 무슨 말이냐면, 이전에는 화가가 누군가에게 스폰서를 받아 그림을 그리는 형태가 주로였다.

Z세대 보고서

Z세대는 밀레니얼 다음 세대를 일컫는 세대를 말한다. 밀레니얼이 디지털 적응을 잘한 세대라고 하면, Z세대는 디지털 원주민(digital native)라고 불리운다. 밀레니얼은 대부분이 어느 시점에서 컴퓨터와 인터넷의 발달과 함께 같이 배웠지만, Z세대는 태어날 때부터 인터넷을 사용한 세대다. 밀레니얼 세대는 보통 80년생에서 90년생까지 가리키고, Z세대는 그 이후를 가리킨다. Z세대는 곧 있으면 대학교에 입학한다고 보면 된다. 모든 밀레니얼이 사회에 들어갔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