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As Mission 관점으로 살아간다
Search

사업가로서의 적합성

누구나 사업가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팽배해 있지만, 모든 사람이 사업가로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사업가는 매우 힘든 직업이다. -Carol Roth The Entrepreneur Equation 저자인 Carol Roth는 사업을 하기 전에 자신이 먼저 사업가로서 인생을 사는 것이 적합한지 적합성을 체크해보라고 권합니다. 즉,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도하기 전에 사업가의 검증 프로세스를 거쳐보는 것이 유익하다고 주장합니다. 그래서 사업가와 관련 없는

창업하기 전에 자신에게 물어보아야 할 질문들

많은 사람들이 창업을 할 때 “내가 사업가가 될 수 있을까?”라고 자신에게 물어봅니다. 그러나 “The Entrepreneur Equation”의 저자로 유명한 Carol Roth는 그 질문은 옳은 질문이 아니라고 지적합니다. 보다 더 맞는 질문은 “내가 지금 사업가가 되어야 하는가?” 라는 질문입니다. Scott A. Shane 교수는 “The Illusion of Entrepreneurship”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결혼하고 아이를 갖는 사람들보다 많은 이들이 매년 사업을

사업가가 된다는 것은 무슨 의미인가?

다음은 베스트셀러였던 캐럴 로스의 “당신은 사업가입니까”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Book Yourself Solid 베스트셀러로 유명한 Michael Port가 쓴 추천서입니다. 전부 다 포함하지 않고 제가 생각하는 본질만 간추려 냈습니다. Entrepreneurship에 관한 대부분의 책들은 사업가가 되고자 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소위 ‘3단계 절차’와 같은 간단한 과정을 밟아나가기만 하면 된다고 말한다. 하지만 사업을 성공시킨 사람이라면 진실이 무엇인지 안다. 하루 매출 100만

냉혹한 현실을 마주할 준비하라

비즈니스의 모든 단계에서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필수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facts 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비즈니스를 이야기 할 때 이상과 꿈, 비전 등을 이야기 하지만, 비즈니스는 과학과도 같기에 이를 뒷받침할 증거는 facts 뿐입니다. 오늘은 Jim Collins의 “Good To Great” 책에서 나오는 한 사례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A&P와 Kroger 한국인들에게는 많이 생소한 두 기업을 소개합니다. A&P라는 기업과 Kroger라는 기업입니다.

완벽주의 성향의 착각

Applied DNA Sciences에서 CIO (Chief Information Officer)을 맡고 있는 주디 머러(Judy Murrah)의 이야기입니다. 그녀가 2011년 Motorola Solutions Inc.에서 엔지니어로 일할 때 그녀의 상사였던 Leslie Jones CIO는 그녀에게 완벽주의 성향을 조금 자제하는 것이 어떻겠냐며 이렇게 조언했습니다: 모토로라에서 고위 관리자급으로 승진하고 싶으면, 어떤 일을 실행에 옮기기 전에 사소한 디테일을 하나하나 완벽하게 챙기려는 강박에서 벗어나야 한다. 좋은 리더는

악명높은 기업, 아마존

얼마전까지만 해도 아마존이 대단한 기업처럼 여겨졌습니다. 온라인으로만 주 매출을 올리는 비즈니스 중 성공을 이룬 몇 안되는 회사였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아마존에 대해 알아보면 알아볼수록 악덕기업입니다. 최근에 Amazon: The Everything Store 책을 읽고 난 다음에 회사에 대한 실망감이 너무 컸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작년말부터 아마존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가 많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몇 달 전에 아마존이 한달에 10불을 내면 무제한으로

리더쉽 이야기는 이제 그만해야 한다

90년도부터 지겹도록 교회와 선교단체에게 들었던 말이 있습니다. “리더가 되십시오” 좋은 이야기이긴 하지만, 과연 이 리더쉽이 교회와 공동체 내부에도 역설해야 할 문제인지 생각을 해봅니다. 90년도부터 한국교회에서는 리더쉽 열풍이 불었습니다. 하도 이야기를 많이 들었더니, 이제는 자연스레 교회나 공동체 내에서 섬기는 것이 리더쉽을 발휘하는 것이며 신앙의 성숙도를 측정하는 하나의 요소로 여기게 되었습니다. 좋은 이야기가 보이는 현상에만 국한이 되어서

최근 코카콜라의 실패작?

최근 몇 년간에 코카콜라가 새로 시도한 아이템들이 그다지 좋은 평을 듣지 못하고 있습니다. 약 2년 전 코카콜라는 Life라는 드링크를 내놓았고, 이에 맞서 펩시가 True라는 브랜드를 런칭하였습니다. 코카콜라와 펩시의 브랜딩 실수 2013년 6월, 코카콜라사는 Coca-Cola Life라는 저칼로리 드링크를 아르헨티나에 시범적으로 출시하였습니다. 일반 코카 콜라에 비해 칼로리가 60% 낮다고 합니다. 이에 맞서서 펩시사도 대응 제품을 내놓았는데, Pepsi

드래곤스덴 (Dragons’ Den) 소개

창업은 고달프고 치열한 전쟁터입니다. 비즈니스의 타이밍 (luck?)도 중요하지만, 기본적으로 소비자들에게 판매/서비스 하려는 아이템이 신뢰할만한 것이어야 하고 또 좋아야 합니다. 이러한 과정을 엿볼 수 있는 기회로, 서구권 리얼리티TV쇼 프로그램으로 알려진 드래곤스덴 (Dragons’ Den)을 추천합니다. 오락요소가 강하지만 창업자의 입장과 투자자의 입장을 둘 다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고, 때로는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투자를 유치하는가 하면 때로는 밋밋한 아이템임에도 불구하고

BAM은 이윤 극대화를 포기해야 한다

Business As Mission 기업을 운영할 때는 적절한 이윤유지가 참 어렵습니다. 이윤을 신경을 쓰지 않으면 기업으로서 살아남을 수가 없고, 그렇다고 이윤을 너무 챙기면 세상기업과는 다를 바 없는 착취형 기업이 되기가 쉽습니다. 기업은 당연히 이윤을 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기업이라는 명칭을 달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이윤을 극대화 하는 부분에서는 BAM 기업은 과감하게 포기를 해야 합니다. 어려운 길을